강원도 내 한 스키장에서 아르바이트생 3명이 매트를 썰매 삼아 깔고 내려오다 철조망에 부딪히는 사고가 나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께 도내 한 스키장에서 20대 아르바이트생 3명이 슬로프에서 매트를 깔고 내려오다 굽은 구역에서 철조망에 부딪혔다.

이 사고로 1명이 머리를 심하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치료 중 숨졌고, 2명은 상처를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슬로프에 놓인 물건을 정리한 뒤 내려오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스키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