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집단감염' 남양주 진관산단 긴급 현장방문
박범계 "불법체류 외국인, 단속보다 방역 최우선"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19일 외국인 근로자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집단 발생한 경기 남양주 진관산업단지를 긴급 방문해 현장 상황을 점검했다.

박 장관은 이날 남양주시장·산업단지 입주업체 대표들과의 면담에서 "입국 형태가 무엇이든 단속이 우선이 아니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이 최우선"이라고 강조했다.

또 "불법 체류 외국인일지라도 비자 확인 과정 없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고, 감염에 따른 치료를 받더라도 강제 퇴거 등의 조치를 받지 않는다"며 외국인 근로자들이 적극적으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산단 입주업체 대표들은 특정 업체 외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는데도 언론에서 확대 해석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에 박 장관은 "산단 내 집단감염인 점을 고려해 외국인 근로자를 고용하는 업체 운영자들이 공동 기숙·공동 취식이 불가피한 여건을 이겨내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법무부는 향후 외국인 밀집 지역이나 사업장에 대한 방역 관리를 더 강화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