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속 '28% 인상' 해외연수비 빈축…창녕군의회 전액 반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등 사회적 분위기를 고려하지 않고 무리하게 해외 연수비를 인상했던 경남 창녕군의회가 관련 예산을 전액 반납하겠다고 19일 밝혔다.

이칠봉 창녕군의회 의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다가올 추경(추가경정예산)에서 해외 연수비를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장은 해외 연수비를 전액 민생안정비로 쓰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군의원 11명 전원이 만장일치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창녕군의회는 해외 연수비 등 국외 여비를 지난해보다 28.5% 인상한 3천850만원으로 책정해 지역 시민단체의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