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일가족 6명 한꺼번에 확진…해동병원 연쇄감염도 이어져(종합)

부산에서 일가족 6명이 한꺼번에 감염되는 등 17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부산시는 18일 오후 3명, 19일 오전 14명 등 17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3천125명이라고 밝혔다.

추가 확진자 중 6명은 일가족으로, 이 중 1명이 최근 증상이 있어 양성 판정을 받은 이후 함께 사는 가족 5명도 잇따라 감염됐다.

방역 당국은 일가족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이다.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영도 해동병원 직원 1명도 추가 감염돼 누적 확진자는 종사자 등 6명으로 늘었다.

부산시는 전날 이 병원 6, 8층을 동일집단(코호트) 격리하고 추가 확진 상황에 따라 확대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지난 설 연휴 부산 남구에서 설 연휴 부모님 댁에 모인 가족 6명이 지난 17일 집단 확진된 가운데 확진 가족 중 1명이 다니던 보험회사에서 연쇄 감염된 직원의 지인 2명도 확진됐다.

이로써 이 일가족·보험회사 관련 확진자는 24명이 됐다.

확진자가 잇달아 나온 중구 명천탕을 이용해 자가격리 중이던 접촉자 1명도 추가 확진돼 관련 확진자는 16명이다.

17일 확진된 3094번의 접촉자 2명(3109·3110번)도 추가 감염됐다.

3094번 관련 확진자는 18일 가족 1명에 이어 이날 접촉자 2명 등 모두 4명으로 늘었다.

전날 확진된 3097번의 가족 1명도 추가 확진됐다.

부산 일가족 6명 한꺼번에 확진…해동병원 연쇄감염도 이어져(종합)

발열 등 증상이 있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확진된 3명도 나와 방역 당국이 현재 감염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이달 초 집단감염자가 나왔던 남구 부산항 인력관리사무소 직원 확진자의 가족 1명도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됐다.

다수 확진자가 나온 수영구 상락정 배산실버빌은 종사자, 입소자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전원 음성이 나와 이날 정오부터 동일집단 격리를 해제했다.

현재 확진자 중 중증 환자는 19명이며 이날 22명이 확진자가 퇴원, 327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난 15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이후 자칫 느슨해질 수 있는 방역수칙을 더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