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19일 열린 고(故)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의 영결식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따른 '100인 이상 집합금지'가 준수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혁 서울시 총무과장은 이날 오전 코로나19 관련 온라인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서 사용을 제한하고 있는 서울광장에 임의로 분향소가 설치되고 영결식이 진행되는 상황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시의 입장을 설명했다.

그는 "영결식도 100인 이상 집합금지는 당연히 준수돼야 한다"며 "이에 따라 영결식 진행 과정에서 방역수칙이 잘 준수되고 있는지를 면밀히 모니터링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작년 7월 10일) 고 박원순 시장 분향소 설치 당시 코로나 일일 확진자 수가 전국 35명, 서울 8명이었던 것과 달리, 오늘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전국 561명, 서울 180명에 이르고 소상공인 생업도 제한되는 등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영결식을 치르는 '노나메기 세상 백기완 선생 사회장 장례위원회'는 이날 영결식 후 서울광장 앞 등의 분향소를 자진 철거할 예정이다.

시는 분향소를 즉각 강제로 철거하지는 않되 추후 변상금 부과 등 법적 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