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보건복지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보건복지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이 재확산할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이번 주말까지 상황을 지켜본 뒤 방역대응 수위 조절 여부를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9일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감소세를 보이던 코로나19의 3차 유행이 다시 확산하는 방향으로 전환될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손 반장은 "설 연휴 이후 검사량이 증가하면서 환자가 계속 증가하는 양상"이라며 "가족·친목모임을 비롯해 의료기관, 직장, 음식점, 사우나, 학원, 체육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에서도 감염이 확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다음 주 초반까지 확진자 증가 추이를 살펴보기로 했다.

손 반장은 "이번 주말까지는 현재의 체계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겠다"며 "상황을 판단하고 거리두기 조정과 관련해 종합적으로 검토하게 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