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 거부 후 확진 땐 고발·구상권 청구

경기 고양시는 지역 내 사업장의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24일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의무화한다고 19일 밝혔다.

고양시, 24일까지 외국인 근로자 코로나19 검사 의무화

시는 또 외국인 근로자 5인 이상 고용 사업장에 대해서는 현장점검을 통해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설 연휴 이후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최근 남양주 산업단지에서 외국인 근로자의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고양시는 선제 대응 차원에서 이런 결정을 했다.

특히 시는 집단감염의 위험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10인 이상의 외국인 근로자 고용 사업장에 대해 18일 먼저 현장점검을 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직접 안내했다.

5인 이상 고용 사업장은 18일 1차 전화 안내를 통해 외국인 근로자의 코로나19 검사 의무를 설명했고, 오는 24일까지 담당 부서를 지정해 현장점검을 할 예정이다.

외국인 근로자들이 검사를 거부하고 코로나19에 확진되면 고양시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고발 조처와 구상권 청구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사업장뿐만 아니라 직업소개소 등 외국인 근로자의 다중 집합 장소에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적극 홍보하는 한편, 기업인연합회와 소상공인연합회 등 관계기관과 협조해 코로나19 예방관리에 힘쓸 계획이다.

고양시 관계자는 "외국인 근로자도 지역 내 보건소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검사소 4곳에서 무료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으니 사업주들의 적극적인 안내와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고양시에는 5인 이상 사업장 102곳에 779명의 외국인 근로자가 종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