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무신사 아웃도어 매출 70%↑…"10~30대 접점 확대"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를 통해 유명 아웃도어 브랜드 제품을 사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무신사는 지난해 주요 아웃도어 브랜드의 매출이 전년 대비 70% 이상 뛰었다고 19일 밝혔다.

2018년과 비교하면 162% 증가했다.

올해 1월 매출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57% 늘었다.

대표적인 아웃도어 브랜드인 내셔널지오그래픽의 지난해 무신사 매출은 전년 대비 58% 증가해 200억원대를 달성했다.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매출은 52% 늘었다.

두 브랜드 모두 입점 연도인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20~30대 소비자의 구매량이 매년 2배씩 증가했다.

같은 기간 코오롱스포츠는 49%의 매출 증가율을 기록했다.

아이더는 20대 소비자의 구매량이 5배 이상 급증하면서 매출이 162% 늘었다.

무신사 관계자는 "무신사가 보유한 마케팅 채널을 통해 10~30대 고객과 접점을 확대한 것이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야외 활동 늘어난 것과 함께 스트리트 패션 대중화, 한파 등도 성장을 뒷받침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