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외국인 노동자 집단감염 쓴소리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사진)는 19일 "설 연휴 이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며 "정부는 현 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가용한 자원을 총동원해서 기민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대형병원을 비롯해 노동자들이 밀집한 생산현장, 가족모임 등 일상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계속되면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전문가들은 서둘러 확산세를 통제하지 못하면 최악의 상황이 올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정세균 총리는 경기도 남양주시의 진관산업단지의 한 공장에서 직원 113명이 확진된 것 관련 부처를 향해 쓴소리를 내놨다.

정세균 총리는 "이미 보름전 중대본 회의에서 외국인 노동자가 밀집한 일터나 지역을 미리미리 점검하고 선제검사 등 예방조치에 나서 줄 것을 관계부처에 당부드렸다"며 "소관 부처에서 방역관리 강화방안을 마련해서 추진 중인 것으로 알고 있지만 현장에서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 것인지 의문이 든다. 그럴듯한 대책보다는 빈틈없는 실천이 중요하다"고 질책했다.

또 "이번에 집단감염이 발생한 공장에서 일하고 있던 외국인노동자 거의 대부분은 불법체류 상태였다고 한다"며 "관계 당국에서 이런 실태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는 점은 정부로서 매우 뼈아픈 대목"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고용부와 법무부는 업무 소관을 떠나 '모두 우리 일'이라는 생각으로 심기일전해 주시고 외국인 밀집 지역이나 사업장에 대한 방역관리를 한층 강화해달라"고 주문했다.

정세균 총리는 "1년 전 이맘때, 우리는 대구·경북에서 심각한 위기상황을 맞았다"며 "하지만 성숙한 시민의식과 국민적 연대, 그리고 의료진의 헌신으로 위기를 성공적으로 이겨냈던 경험이 있다"고 상기했다.

이어 "당시 대구 시민들께서는 스스로 외출을 자제하고 모임과 행사를 취소하는 등 정부의 방역지침을 뛰어넘는 수준의 엄격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 주셨다"며 "많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께서도 자발적으로 휴업을 결정하는 등 방역에 동참해 주셨다"고 언급했다.

정세균 총리는 "이번 주부터 '자율과 책임' 방역을 시행한 지 며칠 지나지 않아 확진자가 늘면서 많은 국민들께서 걱정하고 있지만 자영업자들 사이에서 방역수칙을 스스로 실천하려는 노력이 시작되고 있어 희망적"이라고 내다봤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