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상수원서 발암가능물질 과불화옥탄산 검출…기준치 이하

부산시는 최근 물금과 매리 취수장, 덕산정수장 등에서 먹는 물 수질기준치 이내의 과불화옥탄산(PFOA)이 검출됐다고 19일 밝혔다.

국제암연구소가 발암가능물질(2b)로 분류한 과불화옥탄산은 주로 프라이팬 코팅제, 아웃도어 발수제, 자동차 코팅제 등으로 사용된다.

부산시는 정수장의 원수와 정수된 수돗물에서 검출된 과불화옥탄산은 먹는물 수질기준 0.070㎍/L 이하의 8.6∼22.9% 농도로, 인체에는 거의 무해하다고 설명했다.

부산시는 지난해 5월 양산천에서 역류해 물금까지 영향을 미친 1,4-다이옥산 사태 이후, 시민 알권리 차원에서 정수 기준의 20%가 넘는 1,4-다이옥산, 과불화화합물, 니트로사민류 등이 발견되면 공개하고 있다.

과불화화합물은 2018년 6월 대구와 부산지역 취수장에서 발견돼 환경부와 관련 지자체가 주요 배출원인 산업체와 공장 배출을 차단했으나 현재도 미량이지만 계속 검출돼 대책이 요구되는 실정이다.

부산시는 미량화학물질 검출이 지속되자 처리능력이 높은 입상활성탄 교체 주기를 3년에서 1년으로 줄이고, 입상활성탄 신탄 구매를 늘려 초고도 정수 시스템인 나노여과막을 도입하는 등 대책을 추진 중이다.

아울러 관련 기관에 미량화학물질 관찰 강화를 요청하고, 취수장 주변의 오염원관찰을 강화하고 있다.

시는 취수장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매리취수장 내 국가 연구기관인 '낙동강 하류 국가 수질안전센터'를 유치해 2023년 운영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