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백신 배송-방문 일정 결정…26일부터 65세 미만 AZ백신 접종
1차 접종 2∼3월, 2차 접종 4∼5월…고령층은 화이자 등도 검토
요양병원·요양시설 백신 접종자 명단 오늘 확정…접종은 어떻게

오는 26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 첫 접종을 앞두고 1순위 접종군인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등에선 준비 작업이 한창이다.

19일 정부에 따르면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이날 요양병원·요양시설 등의 입원·입소자, 종사자 가운데 접종대상자 명단을 확정한다.

◇ 요양병원·요양시설 65세 미만 27만여명 우선 접종…65세 이상은 이르면 4월부터
정부는 애초 요양병원·요양시설 입원·입소자와 종사자 전체에 대해 접종을 시행할 예정이었으나,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 효과' 논란이 제기된 고령층에 대해서는 신중히 사용하라고 권고함에 따라 일단 접종 대상을 만 65세 미만으로 제한했다.

만 65세 이상에 대해서는 오는 3월 말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추가 임상 자료를 확인한 뒤 접종 여부를 다시 검토할 방침이다.

정부의 이런 결정에 따라 1차 접종 대상도 요양병원·시설의 입원·입소자, 종사자 총 64만8천855명 가운데 65세 미만 27만2천131(41.9%)명으로 줄었다.

접종 대상자 가운데 종사자를 제외한 입원·입소자만 놓고 보면 65세 미만은 전체 64만여명의 6.67%인 4만3천303명에 불과하다.

그러나 정부가 접종 시작일을 불과 11일 앞두고 접종 대상을 변경하다 보니 현장에서는 빠듯한 일정을 맞추는데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식약처는 앞서 지난 10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국내 사용을 허가했고 질병관리청은 15일 접종 대상을 변경해 발표했다.

이에 일선 현장에서는 15일 공문을 받은 뒤에야 접종 대상을 정하는 작업에 착수할 수 있었다.

요양병원·요양시설 백신 접종자 명단 오늘 확정…접종은 어떻게

정경실 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이런 지적에 대해 "요양병원(및 시설)에서 다소 촉박한 일정으로 명단 제출 등을 진행해야 하는 점을 감안해 17일까지 현장 접종 대상자 명단을 받았다"면서 양해를 구했다.

애초 일정상 각 요양병원·요양시설은 16일까지 접종자 명단을 등록하도록 돼 있었는데 정부가 이 기간을 하루 더 연장한 것이다.

보건소는 각 기관에서 제출한 접종자 명단을 확인하고 이날 대상을 최종적으로 확정한다.

이어 추진단이 25일까지 백신 배송과 방문 접종 일정을 결정한다.

1차 접종은 2∼3월, 2차 접종은 4∼5월에 시행된다.

의사가 근무하는 요양병원에서는 자체 접종을 하고, 요양시설에서는 위탁의료기관 및 보건소팀 등이 방문접종을 실시한다.

정 반장은 "접종이 이뤄지는 기간에 새로 (병원·시설에) 들어온 사람은 함께 접종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이 기간을 지나 다른 그룹의 예방접종이 시작됐을 때 들어온 종사자나 입소자는 예방접종센터나 보건소 등에서 접종받을 수 있게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요양시설·병원의 입원·입소자, 종사자 중 만 65세 이상의 경우 이르면 4월부터 백신을 맞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만 65세 이상에게 화이자 등 다른 백신을 접종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화이자 백신의 경우 해동 뒤 5일 이내에는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반장은 "요양병원(및 요양시설) 어르신들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사용할 수 없게 된다면 화이자 백신뿐 아니라 2분기에 들어오는 얀센이나 모더나 백신 등 다른 백신을 가지고 방문 접종하는 것도 열어놓고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요양병원·요양시설 백신 접종자 명단 오늘 확정…접종은 어떻게

◇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 등은 3월 AZ백신 접종…코로나19 의료진 5만5천명은 화이자 백신
다음 달부터는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 35만4천명이 해당 기관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받고,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7만8천명은 보건소에서 이 백신을 맞게 된다.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종사자 5만5천명은 2∼3월 도입되는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다.

화이자 백신은 영하 75도 안팎에서 보관해야 하는 등 취급이 까다로운 만큼 초기 접종 과정이 다소 복잡하다.

도입 1주차에는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수도권 소재 의료기관 인력을 대상으로 접종을 시행한다.

도입 2주차에는 권역별 예방접종센터에서 해당 권역 의료기관의 인력을 대상으로 접종을 시행한다.

이후에는 접종센터와 각 의료기관 자체 접종을 병행해 진행한다.

정부는 코로나19 대응 인력 공백 최소화를 위해 접종자가 120명 이상인 의료기관의 경우 백신을 배송해 해당 기관에서 자체 접종하도록 할 예정이다.

접종자가 120명 미만인 의료기관, 센터접종 희망 기관, 생활치료센터 인력과 기관 자체 접종 기간에 접종받지 않은 의료진 등은 센터에서 접종을 받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