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고 화재에서 발생한 불티가 산으로 번져"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강원 양양군 양양읍 사천리에서 산불이 나 당국이 진화에 나서고 있다.

강원도 동해안산불방지센터에 따르면 18일 오후 10시께 창고 화재에서 발생한 불티가 산으로 번졌다. 이에 진화대 17명, 소방 32명, 공무원 5명 등 54명이 산불 진화에 투입됐다.

아울러 산림당국은 군인 등 지상진화인력을 더 투입할 계획이다.

소방청은 오후 10시57분에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이후 오후 11시 22분께 대응 2단계로 상향했다.

양양소방서는 소방관 43명과 소방차 15대를 주택가 주변으로 배치해 방어선을 구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건조경보가 발효 중인 양양지역에는 초속 8m의 강한 바람이 서남서쪽으로 불고 있다.

양양군은 오후 11시18분에 민가 확인 후 주민대피 문자를 발송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