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가뜩이나 소상공인들의 시름이 깊어지는 가운데 심야 시간을 틈타 카페 10여곳을 털며 이중고를 안긴 40대가 경찰에 구속됐다.

경기 하남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A(41)씨를 구속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2일부터 이번달 15일까지 경기 하남, 평택, 안양과 세종, 충북 충주, 충남 천안 등의 카페 12곳에 침입해 현금 210만원 상당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심야 시간대 영업을 종료한 카페의 유리창을 차량 비상 탈출용 망치로 깨거나 드라이버로 출입문을 훼손하는 방식으로 침입한 뒤 금고에 있던 현금을 들고 달아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생활비를 마련하려고 그랬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에게 동종 전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조만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