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여의도 신관 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

KBS는 여의도 신관 건물 7층에서 근무하는 직원 1명이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이날 밝혔다.

KBS는 "즉시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를 거쳐 신관 7층 근무자들은 내일 오후 5시부터 정상 근무를 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방송 필수인력은 소독 후 마스크 등 방호 장비를 착용하고 업무를 재개하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KBS는 또 확진자 동선을 따라 신관 7층 등에 대한 방역을 하고, 확진자와 접촉한 직원 모두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KBS는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방역 당국과 협조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