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 혐의 적용…취재진 질문에 답변 없이 호송차 올라
생후 2주 아이 던져 숨지게 한 부모 송치…고개 숙인 채 이송

생후 2주 된 아기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아온 20대 부부가 18일 검찰에 넘겨졌다.

이날 오후 1시께 전북 전주덕진경찰서 유치장을 나와 검찰로 향하던 A(24·남)씨와 B(22·여)씨는 고개를 숙인 채 말이 없었다.

패딩 점퍼에 달린 모자를 뒤집어쓰고 마스크를 착용해 표정이 드러나지 않았다.

이들은 "살인 혐의를 적용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 "숨진 아이에게 할 말이 없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변 없이 호송차에 올랐다.

부부는 지난 10일 익산시 한 오피스텔에서 생후 2주 된 아들을 침대에 던지는 등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당시 아이 얼굴 여러 곳에서 멍 자국이 발견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폭행 강도와 수법 등으로 미뤄 부부가 아동을 살해할 미필적 고의가 있다고 보고 살인 및 아동학대중상해·폭행 혐의를 적용했다.

이들은 폭행으로 아이가 호흡곤란과 눈 떨림 등 이상증세를 보였는데도 병원에 데려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 휴대전화로 '멍 빨리 없애는 법'과 경기 용인에서 발생한 이모의 '아동 물고문 사건'을 검색하는 등 범행을 은폐하려 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이가 숨졌을 당시에도 119에 신고하고 구급대원 앞에서 심폐소생술(CPR)을 하는 것처럼 연기하기도 했다.

부부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서로에게 아이 사망 책임을 떠넘기는 태도를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부부는 지난해에도 숨진 아동보다 먼저 태어난 한 살배기 딸을 학대한 혐의로 기소됐으나 법원에서 '증거 불충분'으로 무죄 판결을 받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현재 딸은 아동보호전문기관의 보호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