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향군상조회 매각 비리 의혹' 고발인 조사

검찰이 '재향군인회(향군) 상조회 매각 비리 의혹' 사건에 대한 수사에 본격 나섰다.

서울남부지검은 18일 향군상조회 매각 비리 혐의를 고발한 '재향군인회 정상화 추진위원회' 관계자들을 상대로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재향군인회 정상화 추진위원회는 고발인 조사를 앞두고 기자들과 만나 "10개월 만에 고발인 조사를 받게 됐다"면서 "실체적 진실이 밝혀질 수 있도록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추진위는 지난해 4월 서울중앙지검에 상조회 관계자 등 10명 등을 상조회 자금 횡령·배임 혐의로 고발했다.

검찰은 해당 사건에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연루된 것으로 보고 사건을 라임자산운용 사태를 담당하는 서울남부지검으로 넘겼다.

김 전 회장은 장모 전 향군상조회 부회장과 공모해 무자본 인수합병(M&A) 방식으로 향군상조회를 인수한 뒤 상조회 자산 약 378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상조회 매각 과정에서 비리가 있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지난해 7월 향군 경영총장실과 매각 주관 법무법인 등을 압수수색 했지만, 이후 담당 검사가 잇따라 교체되며 수사는 공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