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암매장 사체처리반 실체 드러나나…기록·명단 확보

5·18민주화운동 직후 군 당국이 암매장(또는 가매장)한 시신들을 처리하는 별도의 부대를 운영한 구체적인 증거가 드러나고 있어 주목된다.

18일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이하 조사위)에 따르면 최근 5·18 암매장 사건에 대한 진상 조사 과정에서 보안사와 특전사가 이른바 '사체 처리반'을 운용한 사실을 기록으로 확인했다.

조사위는 또 사체 처리반에 소속됐던 부대원들의 명단과 인적 사항을 확보했다.

특히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 당시 보안사가 생산한 관련 자료가 있는 것을 확인하고 자료 확보에 나섰다.

당시 공군수송기가 김해에서 의약품과 수리부속품을 싣고 광주로 왔다가 돌아가면서 시체(영현)를 운송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군 기록과의 연관성이 주목된다.

그동안 소문이 무성하던 사체 처리반의 실체에 대해 의미 있는 자료가 확보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과거 조사 과정에서 계엄군 출신 관계자와 목격자 등으로부터 "가매장한 시신을 헬기로 이송했다"거나 "시신을 처리하는 별도의 부대가 있었다"는 등의 진술이 나왔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

조사위는 군 관련자 면담 조사 과정에서 사체 처리반에 대한 진술을 확보하고 과거 기록 등을 분석, 구체화하는 과정에서 이러한 자료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위는 확보한 자료와 명단을 토대로 당시 부대원들을 찾아가 진상을 밝혀 줄 것을 설득할 예정이다.

'용서와 화합'을 천명한 만큼 역사적 진실을 밝히는 데 협조하면 트라우마 치료 등 후속 지원을 계속하지만 의도적인 방해와 진술 거부에는 검찰 고발 등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별개로 조사위는 사체 처리반 운용이 확인된 만큼 암매장 위치가 특정되더라도 시신 또는 유골이 남아있지 않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염두에 두고 있다.

이에 따라 발굴 과정에선 시신이 묻혔다가 꺼내진 정황을 확인할 수 있도록 지층 구조 변화까지 살펴볼 수 있는 고고학적 발굴 기법을 도입할지 검토 중이다.

조사위는 조만간 암매장 추정지를 특정하고 발굴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