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취약시설 선제 진단검사로 '청정 장흥'서 확진자 발견

전남도는 사회복지시설 등 감염 취약시설을 대상으로 주 1회 실시 중인 선제 진단검사가 코로나19 지역감염을 찾아내는 데 효과를 발휘했다고 밝혔다.

18일 전남도에 따르면 도내 요양보호시설 종사자 선제검사를 통해 지난 밤사이 장흥 소재 요양보호시설 종사자 1명(전남798번)이 확진됐다.

장흥 거주 전남798번은 지난 13일부터 몸살 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확진자와 접촉한 일가족 3명과 돌봄서비스 이용자 1명 등 밀접접촉자 4명 모두 진단검사 후 자가격리 조치됐으며, 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확진자가 근무 중인 요양보호시설은 이용자 53명, 요양보호사 등 종사자 33명으로 90여 명이 이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요양보호시설 이용·종사자와 이밖에 접촉 가능성이 있는 자 등 총 281명에 대한 검사가 현재 진행 중이다.

도는 지난달 4일부터 노인복지시설 등 감염 취약시설에 대해 선제적으로 주 1회 전수검사를 해 자칫 집단감염으로 확산할 수 있었던 상황을 사전 차단할 수 있었다.

현재까지 감염 취약시설을 대상으로 총 9만297명을 검사해 2명의 확진자를 조기에 발견했다.

강영구 보건복지국장은 "설 연휴가 끝나고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며 "설 연휴 기간에 타지역을 방문했거나 타지역 거주자와 접촉한 도민들은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반드시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단검사를 받아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지난밤부터 이날 오전 11시까지 전남지역에선 코로나19 지역감염으로 무안 4명, 나주 2명, 장흥 1명 등 7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지난달 김해시 자가격리자와 접촉 후 확진된 나주 거주 시리아인 가족 5명에 대한 해외변이 유전자분석 결과 모두 영국변이바이러스로 최종 확인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