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서 고속버스 출발해 전주서 전용 차량으로 이동
'전주 한옥마을∼완주 고택∼정읍 내장산' 잇는 여행 상품 출시

전주 한옥마을에서 출발해 완주 소양 고택을 거쳐 정읍 내장산과 쌍화차 거리까지 둘러보는 1박2일 여행상품이 출시된다.

전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증가한 국내 관광수요에 맞춰 완주군, 정읍시와 연계한 여행상품인 '2021 마이마이 트래블(mymy travel) 전주·완주·정읍'을 오는 22일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2021 mymy travel 전주·정읍·완주'의 여행 일정은 전주에서 시작과 끝을 함께 하는 가운데 정읍과 완주를 둘러볼 수 있도록 기획됐다.

전주에서는 전동성당과 전라감영, 객리단길, 동고사 야경 투어 등이 포함돼 한옥마을에서부터 전주 관광의 외연이 확장될 수 있도록 했다.

완주에서는 오성 한옥마을에 위치한 소양 고택을 방문해 전통 한옥에 대해 둘러보도록 했다.

지난해 방탄소년단(BTS)이 다녀가 유명해진 오성제 저수지에서 힐링할 수 있는 시간도 있다.

정읍에서는 내장산국립공원과 무성서원을 방문하고, 전통 쌍화차를 즐길 수 있는 쌍화차 거리를 들르는 시간이 포함됐다.

또 정읍에서 손꼽히는 백반집인 정촌식당에서 가정식 백반도 맛볼 수 있는 시간도 마련됐다.

시는 서울과 동서울, 인천에서 출발하는 고속버스를 이동 교통수단으로 정했으며, 코로나19 속에서도 안심 여행이 될 수 있도록 전주 도착 후 1박2일 동안 숙련된 가이드가 운전하는 전용 차량을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 고속버스 왕복 탑승 중 1회에 한해 프리미엄 우등 고속버스에 탑승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상품은 티몬(TMON)과 클룩(KLOOK)을 통해 선보일 계획이다.

또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할인 이벤트를 지원해 관광객들이 합리적인 가격에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돕기로 했다.

'2021 mymy travel 전주·완주·정읍' 여행상품은 관광거점 도시로 선정된 전주시가 지역관광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지난해 전북 지역 지방자치단체 간 업무협약을 맺고 관광상품 개발에 나선 첫 결과물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