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 군 사격장 화재 16시간여 만에 진화…산림 2ha 소실

지난 17일 오후 4시 15분께 강원 화천군 사내면 명월리의 군 사격장에서 난 불이 산림 2㏊를 태우고 16시간여 만에 꺼졌다.

산림당국은 전날 지자체, 육군 등과 함께 헬기 5대와 펌프차 등 장비 7대, 인력 79명을 투입해 진화를 벌였으나 날이 어두워지자 작업을 중단했다.

일출과 동시에 헬기 3대를 투입해 18일 오전 8시 40분께 진화를 마쳤다.

불은 군 박격포 사격 훈련 도중 피탄지에서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사격장은 불발탄 등으로 인력 및 장비의 투입이 제한돼 진화 작업에 어려움을 겪었다.

불이 난 곳은 민가와 1㎞ 이상 떨어진 지역이어서 인명 피해는 없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