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추경에 일자리 예산 적극적으로 반영"
홍익표, 국힘에 "배고픈데 선거 후 밥주겠다는 건가"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18일 "4차 재난지원금을 정쟁의 도구로 삼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재난지원금이 '선거용'이라는 야당의 비판에 대해 "배가 고픈 사람에게 선거 후 밥을 주겠다고 하고 선거 후에 치료해준다고 하면 그것이 상식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이 선거 50일을 남겨두고 추경 카드를 꺼내고 재난지원금에 열을 올리는 것도 선거를 위한 잔꾀라고 했는데, 누가 잔꾀를 부리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고용 한파를 극복하기 위해서 그 어느 때보다 재정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민주당은 이번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 과정에서 일자리안정자금 등 고용 유지에 필요한 예산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