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초등 1∼3년 44학급 증설…과밀학급 해소

경북도교육청은 초등학교 1∼3학년 과밀학급 해소를 위해 44학급을 증설한다고 18일 밝혔다.

교실 방역 강화와 안정적인 등교수업을 위해 30명 이상 학급이 있는 학교가 희망하면 1학급을 증설하고 정원외 교원 1명을 지원한다.

이렇게 하면 현재 학생 수 30명이 넘는 122학급이 30명 미만으로 조정된다.

교육청은 학습 격차와 돌봄 공백 문제 등으로 초등 저학년 등교를 우선해 추진하기로 했으나 교실 내 거리두기가 어려운 과밀학급이 걸림돌로 작용하자 이같이 결정했다.

학급 증설이 여의치 않은 과밀학급은 정원외 교원을 정규 수업에 지원하는 협력 수업으로 기초학력 지도를 강화한다.

협력 수업을 위해 정원외 교원 12명을 투입하고 앞으로 학생 수 변동에 따라 희망 학교가 있으면 추가 신청을 받아 지원할 예정이다.

임종식 경북도교육감은 "학생 간 안전한 거리두기와 기초학력 보장 방안을 모색해 모두가 만족하는 등교수업 환경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