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동구, 지하철역에서 '찾아가는 복지상담소' 운영

서울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복지 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천호역과 굽은다리역 등 지하철역에서 주 1회 이상 '찾아가는 복지상담소'를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위기가구를 대상으로는 방문 상담도 한다.

구는 조만간 온라인 상담소 '온복지랑'을 개설해 비대면 종합 복지상담 창구로 활용할 예정이다.

이정훈 구청장은 "주민이 있는 곳을 구석구석 찾아다니며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