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기능·시스템도 음성 명령으로 제어…하반기 양산차 탑재
"엔진오일 교체 시기 알려줘" 현대차, AI 음성인식 기술 개발

현대자동차그룹은 차량의 기능과 시스템을 음성으로 편리하게 제어할 수 있는 차세대 '커넥티드 카 인공지능 음성인식 기술'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이 독자 개발한 인공지능(AI) 기반의 이 기술은 주행 중 음성인식을 통해 차량 제어와 내비게이션 및 시스템 설정, 차량 매뉴얼 정보 검색 등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된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기존 차량에 탑재됐던 카카오의 AI 플랫폼 '카카오i' 서비스와 연동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현대차그룹은 특히 차량 시스템 설계 단계부터 음성인식 기술과 연계해 개발함으로써 자연어 명령으로 차량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자동차 계기판에 경고등이 갑자기 나타나거나 차량 관리와 관련한 정보가 필요한 경우 음성인식 버튼을 누른 후 "이 경고등은 왜 켜졌어?", "엔진오일 교체 시기 알려 줘" 등의 질문을 하면 된다.

또 "실내 무드등 빨간색으로 변경해 줘", "조수석 온도 23도로 설정해 줘" "내비게이션 안내 음성 목소리 변경해 줘" 등의 명령으로 차량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이 외에도 고객이 친숙하지 않은 차량 용어나 작동법 등 자동차 관련 정보와 다양한 상황을 반영한 음성 명령을 상시 업데이트해 서비스 만족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커넥티드 카 인공지능 음성인식 기술은 올해 하반기 양산차에 최초로 탑재될 예정이며 기존 차량은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 인포테인먼트개발실장 권해영 상무는 "앞으로도 한층 향상된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커넥티드 카 서비스의 질을 지속적으로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