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양천구, '이륜차 번호 인식' 스마트 횡단보도 설치

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이륜차 번호를 인식하는 '스마트 횡단보도'를 스쿨존 20곳에 설치한다고 18일 밝혔다.

구가 지난해 주민 상대 설문을 벌인 결과 스쿨존 내 사고의 주원인으로 응답자의 36%는 이륜차를 꼽았다.

구는 CCTV로 일반 승용차는 물론 이륜차 번호까지 인식하고 이를 표출하는 전광판을 횡단보도 근처에 설치할 예정이다.

바닥 신호등과 음성 안내 등 보행자를 위한 시스템도 갖춘다.

김수영 구청장은 "스마트 횡단보도 시스템 설치로 안전한 통학로를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