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7일 오후 7시 45분께 경기 남양주시의 한 플라스틱 제조공장과 이웃한 도장업체에서 불이 나 3시간 반 만에 진화됐다.

공장 내부에 있던 직원들은 미리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 불로 철골조로 된 플라스틱 공장 건물(250㎡) 일부와 도장업체 건물(100㎡) 일부, 기계류 등이 타 1억3천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가 났다.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인력 120명과 장비 44대를 동원해 진화 작업을 벌였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남양주 공장 2곳 화재…1억3천만원 피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