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메탄 연료 사용 2천 TEU급 선박 주문
세계 1위 선사 머스크, 2년 이내 친환경 컨테이너선 도입

세계 1위 선사인 머스크가 2년 이내에 친환경 연료를 사용하는 컨테이너선을 도입하기로 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7일(현지시간) 머스크가 화석연료로 인한 탄소배출을 줄이기 위해 2023년까지 2천 TEU(20피트 길이 컨테이너)급 운반선을 노선에 투입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2030년까지 친환경 선박을 도입하겠다는 당초 계획을 7년 앞당긴 것이다.

선박의 원료는 바이오가스에서 불순물을 제거해 연료로 사용할 수 있게 한 바이오 메탄이다.

머스크는 선박 엔진 제조사들과 협력해 기존 화물선 연료인 벙커시유와 바이오 메탄을 모두 사용하는 이중 연료 엔진을 개발 중이다.

머스크는 공급의 안정성 등을 고려해 친환경 연료 중 바이오 메탄을 선택했지만, 향후 암모니아 등 다른 친환경 연료의 사용도 검토할 계획이다.

머스크사에 앞서 일본의 오션 네트워크 익스프레스 등 일부 선사들도 친환경 연료를 사용하는 소형 선박을 일부 노선에 도입했다.

선박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는 지구 전체 배출량의 약 2.5%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해사기구(IMO)는 2050년까지 선박의 탄소배출을 절반으로 줄이기로 했다.

이와 관련, 머스크는 2050년까지 모든 선박을 탄소배출을 하지 않는 선박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다만 2만 TEU급 대형 운반선의 경우엔 수천㎞ 이상 운행이 가능한 친환경 연료를 찾는 것이 선결과제다.

머크사는 탄소배출 없이 대형 선박을 가동하는 기술에 대해서도 연구 중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