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공항/사진=연합뉴스

제주공항/사진=연합뉴스

국토교통부가 제주에서 추진하는 제2공항 건설에 대한 제주도민 여론조사 결과 반대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5~17일까지 연합뉴스를 비롯한 제주도기자협회 소속 9개 언론사가 한국갤럽과 엠브레인퍼블릭 등 2개 여론조사기관에 의뢰했다.

18일 발표한 '제2공항 찬반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갤럽의 경우 도민 44.1%가 찬성했다. 그러나 도민 47%가 제2공항 건설을 반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엠브레인퍼블릭 조사에서도 찬성 43.8%, 반대 51.1%가 나왔다.

하지만 성산읍 주민들만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한국갤럽은 찬성 64.9%, 반대 31.4%를 기록했다. 엠브레인퍼블릭에서는 찬성 65.6%, 반대 33%를 기록, 도민 전체 여론조사와는 달리 찬성 의견이 반대보다 30% 포인트 이상 우세했다.

제2공항 건설에 대한 도민 전체 의견과 입지 주민인 성산읍 주민들 간 의견이 엇갈리게 나오고, 찬성 측이 계속해서 제2공항 유치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피력하고 있어 앞으로 도내 찬·반 갈등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기협 9개 언론사는 오는 19일 여론조사 결과를 제주도와 도의회로 구성된 여론조사 공정관리 공동위원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에 도는 국토부에 도민 의견 수렴으로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는 제주도에서 합리적, 객관적 절차에 따른 도민 의견 수렴 결과를 제출하면 정책 결정에 충실히 반영하겠다는 입장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과 엠브레인퍼블릭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