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성남시는 분당구에 있는 야탑무도장과 관련해 최근 엿새 동안 모두 10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성남 무도장 관련 엿새간 10명 코로나19 확진

지난 13일 야탑무도장 방문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뒤 14일부터 이날까지 방문자 6명과 가족 3명 등 9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지역별로는 성남시 5명, 광주시 3명, 용인시 1명, 이천시 1명 등이다.

시는 확진자 발생이 잇따르자 이날 재난 문자를 발송해 이달 6∼16일 야탑무도장 방문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들의 감염 경로와 함께 세부 동선, 추가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