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근, 이동흡 등 대리인 4명 선임…탄핵심판 준비

헌정사상 처음으로 법관 탄핵심판을 받게 된 임성근 부산고법 부장판사가 본격적인 재판에 앞서 법률대리인 4명을 선임했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임 부장판사는 이날 변호사 4명을 대리인으로 선임하고 헌법재판소에 소송위임장을 제출했다.

대리인 명단에는 이동흡 전 헌법재판관, 김현 전 대한변호사협회장, 강찬우 법무법인 평산 대표변호사, 윤근수 법무법인 해인 대표변호사가 이름을 올렸다.

이 전 재판관은 2017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소추 재판 때 박 전 대통령 측 대리인을 맡았다.

김 전 회장은 최근 임 부장판사의 탄핵심판 대리인단 모집을 주도했다.

검사장 출신인 강 변호사와 판사 출신인 윤 변호사는 각각 '사법농단' 사건의 검찰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임 부장판사를 변호했다.

임 부장판사의 탄핵소추안을 의결한 국회 측 대리인에는 양홍석·신미용·이명웅 변호사가 선임된 상태다.

임 부장판사의 첫 재판은 오는 26일 오후 2시 헌재 소심판정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