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들에게 미안하다' 내용의 유서를 남겨"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대기업 직원이 투신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18일 오전 7시50분께 서울 강남구 대치동 오토웨이타워에서 현대차 직원 A씨(36)가 뛰어내려 숨졌다.

A씨는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타살혐의점은 없다"고 전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