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장애인 콜택시 봉사수수료 5년간 폐지…30억원 절감

부산 장애인 이동을 책임져온 콜택시 봉사 수수료가 5년간 전면 폐지된다.

예산으로 지원되던 봉사 수수료가 폐지되면서 5년간 30억원의 예산을 아껴 더 많은 장애인이 콜택시를 탈 수 있게 됐다.

부산시는 18일 오전 10시 부산시민공원 동백꽃방에서 부산시설공단, 자비콜과 교통약자 행복도시 조성 합의문을 채택했다.

이번 협약은 교통 약자인 장애인의 이동 편의를 돕고 장애인 바우처 콜택시 제도를 합리적으로 개선하기 위해서다.

특히 매년 예산 부족으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 콜택시의 콜 봉사 수수료를 전면 폐지하는 데 합의했다.

그동안 예산으로 지급하던 콜 봉사 수수료 800원을 2026년까지 5년간 전면 폐지한다.

이로써 5년간 약 30억원 예산을 아끼고 더 많은 교통 약자의 이동 편의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장애인 바우처 콜택시(자비콜)는 시각, 신장, 지적, 자폐, 지체, 뇌병변, 심장 장애인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콜택시다.

하루 평균 600∼700대 콜택시로 2천여건의 교통약자 이동을 돕고 있다.

자비콜 요금은 이용자가 35%를 내면 나머지 65%는 지원금으로 충당하는 방식이다.

이에 더해 자비콜 측은 장애인 탑승 시마다 봉사 수수료를 부산시로부터 받아왔다.

2012년부터 시행된 자비콜은 콜 봉사료를 건당 1천500원에서 2019년 1천원, 지난해에는 800원으로 인하했는데도 만성적인 예산 부족을 겪었다.

시는 자비콜 운영진의 통 큰 결단으로 봉사료 완전 폐지에 이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앞으로도 장애인의 이동 편의를 돕기 위해 서비스 향상 등 복지사업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