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 브리프
부산시는 부산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18일 강서구 명지국가산업단지에 중소기업 공동직장어린이집인 명지어린이집을 개원했다. 대지면적 1285㎡에 지상 3층 규모로 건립된 이 어린이집은 서부산권 근로자 자녀 95명의 보육을 맡는다. 부산시가 부지를 제공하고 부산상의와 근로복지공단 등이 24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