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적 물리적 고통받았지만 주민 의사 한 번도 물어본 적 없어"
가덕도 주민 "선거철에만 고개 드는 신공항 건설 결사반대"

가덕도에 사는 주민들이 "신공항 건설로 원주민 삶을 파괴하지 말라"며 가덕신공항 추진에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나섰다.

'가덕도 신공항 건설 반대 대항동 주민협의회'는 18일 입장문을 내고 "지난 15년 동안 선거철만 되면 고개 드는 가덕신공항 건설 여론으로 정신적 물질적 고통을 받아 왔다"고 말했다.

이어 "가덕도 대항동 대부분 주민은 대대손손 바다에 터를 잡고 어업활동을 주된 생계 수단으로 살아왔다"면서 "주민들은 정든 고향에서 내몰리면 어디에서 정착하고 가정을 꾸려야 하나"고 하소연했다.

이 단체는 "몰아치는 여론 속 원주민 생각과 바람은 어디 있나"라며 "가덕신공항을 주장하는 국민, 정치인 누구 하나 주민 의견을 물어본 적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가덕신공항 건설에 대한 반대 의사를 강력하게 표명했다.

이들은 "가덕도가 아니면 살 수 없다는 심정으로 신공항 건설을 결사반대한다"며 "생존권 사수를 위해 목숨을 걸겠다"고 말했다.

이어 "원주민 삶을 송두리째 망가뜨리지 말아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