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외교장관 통화 구체적으로 정해진 사항 없어"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자발적 매춘부'라고 주장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논문을 계기로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 구체적 입장 표명을 유보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18일 정례 브리핑에서 램지어 교수의 위안부 관련 논문에 대한 정부 입장을 묻는 말에 "민간학자 개인의 학술적인 연구 결과에 대해 우리 정부가 구체적인 입장을 표명하는 것은 현 단계에서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최 대변인은 "한 가지 지적하고 또 강조하고자 하는 것은 위안부 피해를 포함한 역사적 사실은 수많은 피해자들의 증언과 국제기구 조사 등으로 이미 보편적으로 입증된 부분이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사안의 본질에 관한 국제사회 내의 인식 제고 노력을 계속 기울이면서 관계 당국 중심의 피해자 추모 교육과 국내외의 연구 강화 노력도 계속 병행해 나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는 램지어 교수의 해당 논문을 사전에 인지했는지 묻는 말에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고만 답했다.

이 당국자는 일제강점기 시인 윤동주의 국적 표기를 놓고 한중간 논란이 이는 것에 대해서는 "외교부를 포함한 정부 당국이 긴밀히 모니터링 중이었고 이미 문제를 알고 있는 사안"이라며 "중국 측과 지속적으로 교섭하고 있던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 대변인은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지난 9일 취임한 뒤 아직 한일 외교장관 간 통화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에 "구체적으로 정해진 사항은 없다"면서도 "이와 관련해서 구체적으로 정해진 사항이 생기고 발표할 사항이 있게 되면 적시에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