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선에 차량 실어 옮기는 서해5도 주민 운송비 할인

인천시 옹진군은 화물선을 이용해 차량을 서해5도로 옮기는 섬 주민에게 일부 운송비를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서해5도 주민이 소유한 비영업용 국산 차량으로 외제 차는 운송비를 지원받을 수 없다.

할인율은 1천cc 미만 승용차 50%, 1천600cc 미만 승용차 30%, 2천500cc 미만 승용차 20%, 15인승 이하 승합차 20%, 5t 미만 화물차 50% 등이다.

연평도에는 승객과 차량을 함께 실을 수 있는 카페리 선이 다니지 않아 차량을 육지나 섬으로 옮기려면 화물선을 이용할 수밖에 없다.

백령도와 인근 대청도(소청도 포함)에는 하루 한 차례 카페리 선이 왕복 운항을 하지만 성수기에는 예약이 어려워 어쩔 수 없이 화물선을 이용하는 섬 주민이 많은 실정이다.

백령도 주민의 경우 카페리 선으로 1천cc 미만 승용차를 옮기면 14만5천원을 내야 하지만 50%를 할인받아 7만2천500원만 내면 됐다.

앞으로 화물선을 이용해 같은 규모의 승용차를 옮겨도 11만원이 아닌 5만5천원만 내면 된다.

장정민 옹진군수는 "올해 예산 4천만원을 들여 도서민 화물선 차량 운임 지원사업을 시작한다"며 "해상교통 여건이 열악한 서해5도 주민들이 많은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