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초음속 항공기 제조회사인 아에리온이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와 합병으로 상장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18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아에리온은 여행 관련 기업인수 전문 스팩인 알티튜드 어퀴지션과 협의 중이며 양사간 합병 후 회사 가치는 30억달러(약 3조3천150억원)로 평가될 것이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합병 계약은 이달 중 발표될 수 있지만 무산 가능성도 있다고 이 소식통은 덧붙였다.

앞서 미국 항공기 제조사 보잉은 2019년 아에리온과 협력관계를 맺고 이 회사에 상당한 투자를 하기로 했다.

홈페이지에 따르면 아에리온은 지난해 첫 초음속 비즈니스 제트기 모델인 AS2의 설계를 끝마칠 예정이었다.

AS2 모델은 2023년에 제조되기 시작해 2027년부터 운항에 들어갈 계획이다.

보잉 투자한 초음속 항공기 업체 아에리온 스팩 상장 논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