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엔테크 "대만에 백신 공급"…中 압력설 일축

독일 바이오엔테크는 대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대만의 백신 확보를 방해하려는 중국 압력이 있었다는 의혹이 일자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바이오엔테크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세계 사람을 위해 팬데믹(전염병 대유행) 종식에 힘을 보탤 것"이라며 "이런 전세계 약속의 일환으로 대만에 우리 백신을 공급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추후 알리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대만은 바이오엔테크와 백신 계약이 막판에 불발됐으며, 여기에는 '정치적 압력'이 있었을 것이란 주장을 17일 내놨고, 이는 중국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됐다.

중국은 대만을 중국의 일부라고 주장하는 이른바 '하나의 중국' 원칙을 내세우고 있다.

지난해 바이오엔테크는 중국 푸싱약업과 계약을 맺고 중국, 홍콩, 마카우, 대만에서 자사 전령RNA(mRAN) 기술을 이용해 독점으로 백신을 개발하고 상용화하기로 했다.

이 대가로 푸싱약업은 바이오엔테크에 최대 1억3천500만달러를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바이오엔테크는 나머지 나라에서는 개발·공급 파트너로 미국 화이자를 두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