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부산·경북 사례 3건서 총 22명 확진

지난 설 연휴(11∼14일) 가족모임과 관련한 집단감염이 전국에서 속속 확인되고 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18일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가족모임과 관련해 3건이 확인됐고 앞서 2건 정도를 추가해, 5건 정도의 코로나19 집단발병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광주 광산구 가족모임 사례에서는 지난 17일 첫 확진자(지표환자)가 나온 뒤 접촉자 조사 과정에서 8명이 추가돼 총 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누적 확진자 9명 가운데 지표환자를 비롯한 가족이 8명이고 확진자의 동료가 1명이다.

부산 영도구 가족모임과 관련해선 지난 16일 이후 가족 6명이 확진됐다.

경북 봉화군 가족모임과 관련해서도 16일 이후 첫 확진자가 나온 뒤 접촉자 조사 과정에서 6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7명으로 늘었다.

가족 7명의 거주 지역을 보면 대구와 대전이 각 3명, 경북이 1명이다.

이 3건에서 나온 확진자 수는 총 22명이다.

나머지 설 연휴 가족모임 2건은 부산 장례식장-보험회사 사례로 분류됐다.

이 집단감염 사례에는 총 2번의 서로 다른 가족 모임이 있다는 게 방대본의 설명이다.

방대본은 부산 해운대구 장례식장을 다녀온 사람이 가족모임을 하면서 감염증을 전파했고, 이후 또 다른 가족모임으로 번졌다고 보고 있다.

부산 장례식장-보험회사와 관련해선 현재까지 총 3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방역당국은 설 연휴 가족모임으로 인한 집단발병 사례가 더 늘 수 있다고 내다봤다.

권 2부본부장은 "잠복기를 고려할 때 향후에 더 발견될 가능성이 있고 금년 설 연휴가 시작되는 시기의 코로나19 발생은 세 자릿수, 200∼300명대를 기록했기 때문에 두 자릿수 발생이 이어졌던 작년 추석 집단발생 11건보다 더 (많이) 파악될 가능성이 상당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