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련병이 못 던진 수류탄 품고 산화…김범수 대위 17주기 추모식

훈련병이 던지지 못한 수류탄을 가슴에 품고 산화한 고(故) 김범수 대위의 17주기 추모식이 18일 전북 임실군 육군 35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거행됐다.

이날 추모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를 고려해 외부인사 참석 없이 진행됐다.

사단 장병들은 묵념과 헌화를 통해 고인의 거룩한 희생을 기렸다.

학군장교 40기로 임관한 김 대위는 2004년 2월 18일 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한 훈련병이 안전핀을 뽑고도 던지지 못한 수류탄을 몸으로 끌어안고 숨졌다.

그의 희생으로 현장에 있던 훈련병과 교관, 조교 등 296명은 무사할 수 있었다.

사단은 김 대위의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신병교육대대 강당 이름을 '김범수관'으로 짓고, 매년 2월 18일에 추모행사를 열고 있다.

박은경 신병교육대대장은 "급박한 위기의 순간에 자신을 던져 수많은 전우를 구한 고인을 생각하면 가슴이 정말 찡하다"며 "고인의 '위국헌신·살신성인'을 본받아 군인의 소명을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