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흥구 아파트 경비원 9명 보름 넘게 복직 요구 집회
관리사무소측 "순찰 등 제대로 안 해 용역업체 새로 선정"


경기 용인시 기흥구의 한 아파트 경비원 9명이 설날을 앞두고 억울한 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하며 보름 넘게 복직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이 아파트 경비원들은 18일 아파트 후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비뿐 아니라 청소, 제설, 환경미화 등 열정을 다해 일해왔을 뿐인데 전원 해고를 당하고 나니 사용하다 버려지는 쓰레기가 된 기분"이라며 "복직이 되는 날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3년 넘게 경비를 해왔다는 A씨는 "경비실이 좁아 차가운 땅바닥에서 야간 취침을 하기도 하고, 화장실에서 취사하는 열악한 상황을 참고 일해왔는데 너무 억울하다"면서 "노동청에 근로감독청원을 신청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65세부터 79세 사이의 연령대로, 경비원 업무가 한달 된 새내기부터 11년 넘게 이 아파트에서 일해온 베테랑까지 다양하다.

A씨 등 경비원 9명은 지난해 12월 말 경비용역업체로부터 올 1월 31일 자로 근로계약이 만료된다는 통보를 등기우편으로 받았다.

해당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와 관리사무소가 공개입찰을 통해 경비용역업체를 교체했는데, 기존 경비원 9명이 고용승계가 되지 않았다.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경비원들이 순찰 등 기본업무를 제대로 하지 않은 부분이 있어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다"면서 "입주자대표회의 회의를 통해 입찰에 응한 19개 업체 가운데 1곳을 새로운 경비용역업체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새로운 업체에 몇 명이라도 고용승계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던 경비원들은 전원 해고라는 날벼락 같은 통보를 받게 되자 지난 1일부터 매일 오전 7시 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아파트 단지내에서 집회를 열어 복직을 요구하고 있다.

또 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와 관리사무소측에 고용승계 보장과 관리사무소장 퇴진 구호를 외치고 있다.

한 경비원은 "보통 업체가 바뀌더라도 30∼50% 정도 고용승계가 되는 것이 보통"이라며 "한두 명 일 못하는 사람이 나갈수 있어도 경비원 모두를 한꺼번에 해고한 것은 전혀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들의 소식을 알게 된 입주민 중에는 "우리 경비원을 돌려주세요"라는 현수막을 만들어 주고, 집회 중인 경비원들에게 식사와 음료수 등을 제공하면서 격려하고 있다.

이 아파트에 16년째 거주한다는 한 주민은 "지금까지 경비원들과 아무런 문제가 없었는데 새로운 관리사무소장이 오고 나서 문제가 발생했다"면서 "일 열심히 하고 가족같이 지낸 경비원들을 모두 해고하고 용역업체를 변경한 이유를 듣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경비용역업체가 해고된 경비원 중에서 생활이 어려운 2명 만이라도 재고용을 할 수 있도록 배려해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아파트 관리사무소장은 "경비원들이 순찰 등 기본적인 업무를 제대로 하지 않았고, 이 때문에 새로운 용역업체를 선정한 것"이라며 "집회가 이어지면서 선의의 피해를 보는 입주민들이 많아 제가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조만간 물러나기로 했다"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