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치료제 개발 목적 3개 기관에 변이 바이러스 10건 분양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조건부 허가를 받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산 항체치료제 1호 '렉키로나주'가 공급 첫날 4개 의료기관에 총 151바이알(병)이 공급된 것으로 파악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8일 0시 기준 셀트리온의 '렉키로나주 960㎎(레그단비맙)' 공급 현황이 이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날부터 의료기관에 공급되기 시작한 렉키로나주 투여대상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승인된 범위가 기준이다.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증상발생일로부터 7일 이내 환자, 산소치료가 필요하지 않은 환자 중 60세 이상이거나 기저질환자 또는 폐렴 동반 환자다.

방대본은 코로나19 치료제로 특례수입돼 사용 중인 '렘데시비르'의 경우 현재까지 121개 병원, 4천522명의 환자에게 투여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방대본은 지난 8일부터 해외유입 변이 바이러스 백신과 치료제, 진단기술 개발 등을 목적으로 총 3개 기관에 영국발(發) 변이 바이러스 5건, 남아공발(發) 변이 바이러스 5건 등 총 10건의 변이주 분양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또 이를 포함해 지난해 2월부터 총 208개 기관에 832건의 바이러스 및 핵산을 분양했다고 덧붙였다.

방대본 관계자는 "앞으로도 유관 부처 및 연구기관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백신 및 치료제 개발, 진단제제 개발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바이러스 분양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