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환경 개선 연구반 구성 및 첫 회의

방송통신위원회는 방송시장의 공정한 거래환경 조성과 방송환경의 공공성 제고를 위해 방송종사자의 근로환경 개선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방통위에 따르면 방송사 내 프리랜서와 비정규직 등의 근로환경 개선 요구가 이어지고 있고, 외주제작사에 대한 불공정 논란도 끊이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방통위는 방송사와 관계협회를 중심으로 법조계, 연구기관, 관계부처 등이 함께 참여하는 '방송환경 개선 연구반'을 구성하고 이날 첫 회의를 열었다.

방송 현장의 실태 파악과 실질적 개선 방안 마련을 위해 외주제작사 등도 연구반에 포함했고, 현장 방문을 통해 종사자의 애로사항도 청취할 계획이다.

방송근로 환경에 대한 해외사례 조사, 국내 실정에 맞는 법안 마련 및 제도화 등을 거쳐 실효성 있는 정책 방안을 마련한다.

방통위, 프리랜서·비정규직 근로환경개선에 팔걷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