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글로벌모터스 일반직 신입사원 공채 경쟁률 76대 1

전국 최초 상생형 지역 일자리 기업인 광주 글로벌모터스(GGM) 일반직 신입사원 공개 채용에 3천명 넘는 지원자가 몰렸다.

18일 GGM에 따르면 경영지원본부, 사업기획본부, 상생안전실, 생산본부, 생관품질본부 등 일반직 사원 43명을 선발하는 공채 원서 접수에서 모두 3천274명이 지원, 76.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달부터 진행 중인 기술직 신입사원 경쟁률(67.8대1)을 뛰어넘었다.

광주·전남 소재 고교나 대학 졸업 예정자와 졸업자에게 지역 인재 우대 조항 등을 적용한다.

이번 공채도 블라인드 방식을 채택하고 채용 전문업체에 위탁해 공정하게 진행하겠다고 GGM은 약속했다.

최종 합격자는 인공지능(AI) 역량 검사, 서류 심사, 면접을 거쳐 다음 달 말 안에 발표될 예정이다.

GGM은 그동안 일반직과 기술직 경력사원 162명을 선발했으며 기술직 신입사원 186명 공채를 진행 중이다.

앞으로 생산단계에 따라 인력을 추가로 채용해 1천여명 규모 일자리를 만들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