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전 지그재그 운전 경찰에 적발…정차 요구 무시하고 달아나
아빠 차 몰다가 가로수 '쾅'…음주 추정 10∼20대 5명 사상(종합2보)

지난 새벽 부모님 차를 몰던 20대가 가로수와 건물을 잇달아 들이받는 사고를 내 운전자를 비롯해 2명이 숨지고 3명이 크게 다쳤다.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인 이들은 지역 선후배 사이로, 사고 전 지그재그로 운전하는 모습이 경찰에 포착돼 정차를 요구받았으나 불응하고 달아났던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12분께 강원 춘천시 후평동에서 A(21)씨가 몰던 아반떼 승용차가 가로수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A씨와 동승자 B(19)군이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함께 타고 있던 C(21)씨와 D(19), E(19)군도 중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가 난 차량은 A씨의 아버지 차량으로 확인됐다.

아빠 차 몰다가 가로수 '쾅'…음주 추정 10∼20대 5명 사상(종합2보)

사고 전 경찰은 순찰 중에 지그재그로 달리는 이들의 차량을 발견해 음주 여부를 확인하고자 정차를 요구했지만, 이들은 이를 무시하고 내리막길을 내달리다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런 정황으로 미루어보아 이들이 술을 마셨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채혈을 통해 음주 여부 확인에 나섰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5인 이상 사적 모임이 금지된 상황이어서 술을 마셨다면 언제, 어디서 마셨는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차량은 가로수를 들이받은 뒤 인근 건물까지 들이받으면서 출입문 등을 망가뜨렸다.

인근에 사는 한 시민은 "집에 누워있다가 '쾅'하고 천둥이 치는듯한 소리가 나서 나와봤더니 차가 납작하게 접혀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아빠 차 몰다가 가로수 '쾅'…음주 추정 10∼20대 5명 사상(종합2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