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용훈 코리아나호텔 회장 별세…향년 69세

방용훈 (69) 코리아나호텔 회장(사진)이 18일 오전 8시18분 숙환으로 별세했다.

방용훈 회장은 고 방일영 조선일보 회장의 차남이자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의 동생이다. 또 조선일보의 4대 주주이기도 하다.

1952년 5월 경기도 의정부에서 태어난 방용훈 회장은 서울 용산고등학교와 미국 오하이오대학교를 거쳐 1982년 6월 코리아나호텔 부사장에 취임했다.

이후 부사장 취임 2년 만인 1984년 9월 사장으로 승진했으며 2016년 9월부터 회장직을 맡아왔다.

방용훈 회장은 아내 고(故) 이미란씨와 사이에 아들 방성오 코리아나호텔 대표·방지오 코리아나호텔 부사장, 딸 지원·지윤씨 등이 있다. 또 사위 이해서 대림바토스 사장·천호전 세중정보기술 부사장과 외손주 이대주·천유승·천유상·천유인 등을 뒀다.

빈소는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됐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