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디지털 성범죄 예방·피해자 맞춤형 지원

부산시는 '2021 디지털 성범죄 대응 대책'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대책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학, 민간단체 등과 협력해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를 지원하고, 지역사회 디지털 성범죄 대응력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크게 피해자 지원, 시민 참여 인식개선, 민관거버넌스 협력체계 강화 분야로 나뉜다.

먼저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를 지원하려고 상담, 불법 촬영물 삭제, 의료, 수사·법률 연계, 심리 치유 회복프로그램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 특화상담소도 운영하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디지털 성범죄 예방 및 피해자 지원 사업도 추진한다.

디지털 성범죄에 노출되는 아동·청소년 등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상담, 수사·법률 동행 등 피해자를 일대일로 지원한다.

시는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18일 오전 11시 시청 7층 영상회의실에서 부산경찰청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부산대학교병원(부산해바라기센터)과 디지털 성범죄 예방 및 피해자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은 관계 기관과의 디지털 성범죄 대응체계를 만드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어 디지털 성범죄 대응 시민 사이버감시단을 확대 추진하고 디지털기기 노출이 많은 아동·청소년 등에게 디지털 성범죄 예방 맞춤형 교육도 확대 실시한다.

부산시는 교육청, 경찰청, 부산지방변호사회, 민간단체로 구성된 디지털 성범죄 대응 유관기관 태스크포스를 활성화하고 지역 대학과 협력해 불법 촬영물 모니터링과 예방 교육, 콘텐츠 제작도 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