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구역 첫 조합 설립에 5구역도 결과 앞둬, 2·3구역 이달 총회
안전진단 통과 이슈 맞물린 목동·여의도 아파트값도 초강세
재건축 기대감 부푼 압구정 아파트…매물 품귀에 팔리면 최고가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아파트 재건축 추진 단지들이 조합 설립에 속도를 내면서 가격 상승과 매물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17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오는 28일 조합설립총회를 개최하는 압구정3구역(현대1∼7, 10·13·14차·대림빌라트) 현대2차 아파트 전용면적 196.84㎡는 지난달 11일 55억원(6층)에 팔렸다.

이는 작년 8월 같은 면적 종전 최고가인 49억3천만원(13층)보다 5억7천만원 오른 역대 최고가다.

같은 날 같은 구역에 있는 현대3차 전용 82.5㎡는 27억원(10층)에 매매 계약서를 쓰면서 같은 달 9일 동일 면적이 26억원(8층)에 팔린 것과 비교해 이틀 만에 1억원 뛰었다.

부동산빅데이터업체 아실(아파트실거래가)에 따르면 전날 기준으로 압구정동 현대3차 아파트 매물은 한 달 전 대비 39.5% 급감했다.

오는 25일 조합설립총회를 여는 압구정2구역(신현대 9·11·12차)도 비슷한 상황이다.

신현대9차 전용 111.38㎡는 지난달 6일 30억3천만원(5층)에 매매돼 처음으로 30억원을 넘은 데 이어, 같은 달 말에는 30억5천만원에 거래가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신현대11차 전용 183.41㎡는 지난해 12월 23일 52억원(13층)에 팔려 첫 50억원 선에 진입했고, 지난달 11일에는 같은 면적이 50억원(5층)에 매매되면서 강세를 유지했다.

신현대12차 전용 182.95㎡는 매매 가격이 작년 최고 45억원에서 지난달 16일 57억5천만원(10층)으로 상승했다.

이 일대에서 영업하는 부동산중개업소 대표는 "압구정 2구역과 3구역 아파트는 매매가 급등세에 매물도 귀하다"며 "집주인들이 호가를 올리거나 매물을 거둬 들이면서 1월 중하순 이후로는 거래도 잘 이뤄지지 않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재건축 아파트는 조합이 설립된 이후에 매수하면 입주권이 나오지 않기 때문에 조합 설립 인가 직전까지 가격 급등과 매물 부족 현상이 계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재건축 기대감 부푼 압구정 아파트…매물 품귀에 팔리면 최고가

특히 압구정동 6개 정비구역 가운데 4구역(현대8차, 한양 3·4·6차)이 지난 10일 처음으로 재건축조합 설립 인가를 받으면서 재건축 기대감이 그 어느 때보다 부풀고 있다.

이달 내 조합 설립 인가 여부가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압구정5구역(한양1·2차) 또한 가격이 급등세다.

한양1차 전용 49.98㎡는 지난달까지만 하더라도 가격이 18억5천만원을 밑돌았으나 지난 5일 20억원(7층)을 찍었다.

정체했던 압구정동 아파트 재건축 추진 속도와 가격 상승에 불을 댕긴 것은 지난해 정부의 6·17대책이다.

당시 정부는 작년 말까지 투기과열지구 내 조합설립 인가를 신청하지 못한 재건축 단지에 대해 집주인이 2년을 실거주해야 조합원 입주권을 준다는 방침을 발표했고, 압구정 재건축 추진 단지들은 서둘러 조합 설립에 나섰다.

박합수 KB국민은행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6·17대책이 그간 지지부진했던 압구정동 재건축 사업의 속도를 끌어올린 측면이 있다"고 평가했다.

김인만 김인만부동산경제연구소장은 "정부의 애초 의도와는 다르게 규제의 역설이 나타나는 대표적 사례"라고 지적했다.
재건축 기대감 부푼 압구정 아파트…매물 품귀에 팔리면 최고가

아울러 안전진단 통과 이슈와 맞물려 서울 양천구 목동과 영등포구 여의도동 재건축 추진 단지 아파트값도 덩달아 초강세를 보인다.

목동신시가지 아파트는 2·3·4단지가 설 연휴 직전 잇달아 1차 안전진단을 통과하며 재건축 기대감을 키웠다.

목동4단지 전용 96.36㎡ 매매가는 지난해 12월 30일 20억원(7층)에 처음 진입한 데 이어, 지난달 28일에는 1층인데도 20억2천500만원으로 신고가를 경신했다.

지난달 팔린 목동2단지 전용 65.25㎡(15억7천만원·3층)와 전용 95.4㎡(19억5천500만원·3층), 목동3단지 전용 145.13㎡(25억5천만원·8층) 모두 역대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지난달 말 재건축 정밀안전진단을 최하(E) 등급으로 통과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목화아파트 전용 89.92㎡도 통과 소식이 전해지기 직전인 같은 달 22일 18억원(6층)에 계약됐다.

지난해만 해도 이 면적은 15억8천만∼15억9천만원에 팔렸다.

김인만 소장은 "압구정과 비교하면 목동이나 여의도는 이제 재건축 첫발을 뗀 수준"이라며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후보들이 경쟁적으로 민간 재건축 규제 완화 공약을 내놓는 것도 재건축 기대 심리를 키우는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재건축 기대감 부푼 압구정 아파트…매물 품귀에 팔리면 최고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