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소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대국민 지원금에 힘입어 지난달 지갑을 더 많이 연 것으로 나타났다.

미 상무부는 1월 소매 판매가 전월보다 5.3% 증가했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지난해 9월 이후 4개월만에 증가세로 돌아선 것으로,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1.1% 증가)를 크게 상회했다.

1월 소매 판매가 예상보다 급증한 것은 지난해 말 의회를 통과한 9천억달러 규모의 코로나19 구호 패키지법 때문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분석했다.

이에 따라 인당 600달러의 대국민 직접 지원금이 지난달 초부터 대다수 미국인에게 배포돼 소비의 원동력으로 작용했다.

자동차, 휘발유, 음식 등을 제외한 근원 소매 판매는 전월보다 6% 늘어나 작년 6월 이후 최대폭 증가를 기록했다.

소비는 미 실물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핵심 '버팀목'으로 꼽힌다.

미 1월 소매판매 5.3%↑…코로나 지원금에 4개월만에 반등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