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때 횡성의 부모 집 방문…방역수칙 위반 여부 조사
횡성서도 귀뚜라미보일러 공장발 감염…60대 2명 확진

17일 강원 횡성에서 충남 아산의 귀뚜라미보일러 제조공장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발생했다.

강원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도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춘천 1명과 횡성 2명 등 총 3명이 발생했다.

횡성 확진자 2명은 60대 부부로, 아들인 충남 아산 323번 확진자가 설 연휴인 지난 11∼12일 고향 방문 과정에서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충남 아산 323번 확진자는 귀뚜라미보일러 제조공장 직원으로 전해졌다.

보건당국은 이들이 설 연휴 가족 모임 시 방역수칙 위반사항은 없는지 등도 살피고 있다.

춘천에서는 해외 유학생 1명이 입국 후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도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천784명으로 늘었고, 사망자는 36명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